처음 화면으로
태그 | 지역 | 미디어 | 방명록 | 관리   
 
창덕궁 돈화문 앞 비변사 청사 터 (1910년 9월 사진)

창덕궁 돈화문 앞 비변사 터 (1910년 9월)한일병합 직후, 데라우치 통감의 창덕궁 방문 (이왕 봉책)


1910년 8월 29일 11시에 한일병합조약(韓日倂合條約)을 발표한 후, 같은 해 9월에 당시 한국통감부(韓國統監府) 제3대 통감(統監)이던 데라우치 마사타케[寺内正毅, 사내정의][각주:1]가 창덕궁(昌德宮)을 방문하여 순종(純宗) 황제를 '이왕(李王)'으로 봉책(封冊)하는 문서를 전달[獻]한 후 복귀하던 모습을 촬영한 사진입니다.

단, 통감부와 일본 본토 사이의 전신(電信) 기록, 기타 관련된 사람들이 남긴 기술에 의하면, 경술국치(庚戌國恥) 직후인 9월 1일에 일제가 창덕궁에 칙사[각주:2]를 파견하여 일왕(日王, 일본 천황)의 한일 병합에 관한 조서(詔書) 사본과 하사품을 순종에게 전달할 때 별도로 이왕(李王) 책봉(봉책) 의식을 시행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실제 위 사진과 같은 행동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있습니다. (통감이 아닌 칙사가 순종을 李王으로 봉책한다는 조서를 단순히 전달하기만 함)

9월의 다른 어느 날일 수 있고, 다른 목적으로 통감이 창덕궁을 방문했을 때 찍은 것일 수도 있습니다. 어쩌면 데라우치 통감(총독)의 사진이 아닐 수도 있지만요. 『순종실록부록(純宗實錄附錄)』에도 같은 기간에 통감이 창덕궁 또는 덕수궁을 방문한 기록이 없습니다. 즉, 1910년 9월에 촬영된 사진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위 사진은 『日本之朝鮮(일본지조선)』[각주:3] 97면 하단 왼쪽에 수록되어 있으며, 국내에는 『일제가 강점한 조선』[각주:4]이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어 있습니다. 사진 설명에는 '德壽宮(덕수궁)'이라고 기재되어 있으나, 오른쪽에 보이는 궁궐 문의 형태가 명백하게 창덕궁 돈화문(敦化門)입니다. 붉은색 화살표로 표기한 부분의 나무가 (창덕궁 매표소 자리에 있던) 보호수[각주:5]로 추정(!!)됩니다.

창덕궁 돈화문 앞에는 비변사(備邊司) 관청이 있었고, 고종(高宗) 즉위한 후 비변사가 광화문 앞에 있던 의정부(議政府)에 통합되면서 그 청사는 의정부의 조방(朝房) 용도로 사용됩니다. 이 건물군(群)이 거의 그대로 대한제국 시기까지 남아 있었는데, 1909년 연말 또는 1910년 무렵에 대부분 헐리고 그 자리는 도로, 관사, 공터, 잔디밭 등으로 전용됩니다.


위 사진에 등장하는 사람의 위치와 모습, 창덕궁 궁궐 담장 구역 등을 두루 살펴보면, (왼쪽과 중앙의 무성한 나무 때문에 그 아래 건물의 형태가 잘 식별되지 않지만) 비변사 자리는 아마도 사진 촬영 시점에는 이미 공터가 된 것으로 같습니다. [추정1]

다만, 보기에 따라서는 마차 뒷바퀴 부근에 멀리 보이는 백색 제복을 입은 사람이 등지고 있는 담장이 비변사 동쪽 담장인 것 같기도 합니다. 더불어 보호수로 추정되는 붉은색 화살표 나무의 기둥이 건물 지붕(기와) 뒤쪽으로 있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어쩌면 아직 훼철되기 이전 모습일 수 있습니다. [추정2]

1910년 9월경 비변사 청사1910년 9월경 비변사 건물 (추정)


위 이미지는 사진을 촬영한 시점에 비변사 건물(의정부 조방 건물군)이 아직 존재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추정했을 경우(추정2)에 사진에서 드러난 몇몇 부분을 강조한 것입니다. 앞에서 추론한 것처럼 비변사의 동쪽 담장, 대청(大廳) 기와, 은행나무(보호수) 추정 형태가 관측됩니다.

『조선과 일본』 책에 수록된 사진의 해상도로는 더 이상의 분석 또는 추론에 한계가 있습니다. 아무래도 고화질 사진이 있어야 더 확실히 판별할 수 있을 듯합니다. 어쩌면 일본에는 고해상도 원판 사진이 남아 있을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관계 관청에서 주일대사관을 통해 사진 자료를 수집하는 이벤트라도 열면 혹시 가능할는지, 아니면 역사학계에서 조선말-대한제국-일제강점기 시절에 외국인 특히 일본인이 촬영한 사진들을 찾으려는 적극적인 노력이 있다면 어떨까 싶습니다. 당시 한국을 방문했던 사람들이 개인적으로 촬영한 기념사진들도 적지 않을 테니까요. 부임하거나 여행할 때 의례적으로 사진 몇 장 찍는 것처럼요.

비변사 청사 배치 평면도창덕궁 돈화문 앞 비변사 청사 및 인근 건물 배치 평면도 (추정)


위 이미지는 본 아정(雅亭) 블로그에 그간 수록한 비변사 청사 관련 문서의 내용을 종합한 결과물입니다. 앞의 이미지에서 추정한 와룡동 은행나무, 비변사 대청 기와, 비변사 동쪽 담장 부분을 화살표로 표기하였습니다.

※ 비변사 청사에 관한 상세 내용은 2018년 11월과 12월에 올린 '창덕궁 돈화문 앞 비변사 청사 터 이야기' 문서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1편, 2편, 부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비변사 청사가 훼철되기 이전, 즉 1909년 겨울 이전에 돈화문 왼편의 비변사 자리를 촬영한 사진이 한두 장 정도는 있을 법도 한데, 일제가 발행한 돈화문 그림엽서[絵葉書, 繪葉書]에 비변사 대청으로 보이는 건물의 지붕이 약간 보이는 정도, 그리고 이미 철거된 비변사 건물지(址)에서 돈화문을 바라보고 찍은 정도 제외하면, 현재까지 비변사 청사의 실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유의미한 이미지를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참으로 아쉬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2019.03.24 - 처음 등록
2019.03.31 - 2번, 3번 이미지 및 관련 내용 추가


  1. 1910년 10월 1일자로 초대 조선총독(朝鮮総督)이 됨 [본문으로]
  2. 일본 궁내성(宮內省) 식부관(式部官) 자작(子爵) 이나바 마사나와[稻葉正繩] [본문으로]
  3. 『日本之朝鮮』, 有楽社, 1911년 1월. [본문으로]
  4. 정성길, 『일제가 강점한 조선』, 한국영상문화사, 2006년 10월. [본문으로]
  5. 수령 470여 년의 와룡동 은행나무, 보호수 고유번호 서1-8 (1972.10.12). [본문으로]
경술국치, 대한제국, 돈화문, 돈화문로, 비변사, 의정부 조방, 창덕궁
[안내] 본 저작물은 저작자의 명시적 허락 없이는 복제·복사·게시·배포·전시·공연·전송 및 매체 전환, 포맷 변경 등을 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법에서 보호하는 범위의 인용 또는 보도·비평·교육·연구 등을 위한 정당한 범위 내에서의 공정한 관행에 따른 '인용'은 언제든지 가능합니다.)
필명   비밀번호   홈/블로그
비공개
※ 누구나 댓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불필요) 
사이버 조선왕조 이 블로그는 대한민국 인터넷 조정(朝廷) - 사이버 조선왕조를 후원합니다. 사이버 조선왕조는 400여 년 전의 조선시대를 구현한 역사 기반 가상사회입니다.

광화문 앞 육조거리 6조 관청 청사 실측 평면도

※ 본 글은 작년 7월에 올린 '세종로 광화문 앞길 육조거리 의정부 및 육조 관청 배치도' 문서를 보완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앞으로 올리게 될(?) 육조거리 소재 주요 관청에 대한 개별 분석을 예정하는 글이기도 합니다. (일신상의 이유로, 이번 2월에는 이렇게 간략한 글을 올려봅니다.)

광화문 앞 육조거리 6조 청사 평면도국가기록원 소장 광화문외제관아실측평면도 (1908년경)


위 이미지는 1908년(융희2) 무렵 광화문 앞 육조거리에 있었던 여러 관청의 건물 배치도를 담고 있는 〈광화문외제관아실측평면도(光化門外諸官衙實測平面圖)〉이다. 1907년부터 1910년 사이에 작성된 것으로 제작 시기를 넓게 추정하기도 한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확대됨)

현재의 광화문 앞 세종대로(세종로)는 조선시대에 육조거리[六曹街]라고 불렸을 정도로 조선왕조의 주요 관청 건물들이 들어서 있었다.

이조(吏曹), 호조(戶曹), 예조(禮曹), 병조(兵曹), 형조(刑曹), 공조(工曹) 등의 육조(六曹) 관청과 조정(朝廷)의 최상위 행정 관청인 의정부(議政府), 정치 논쟁과 관원 감찰을 담당한 사헌부(司憲府), 고위 관원을 우대하기 위해 설치한 중추부(中樞府)를 중심으로, 도읍지 행정을 책임지던 한성부(漢城府), 퇴임한 고위 문관을 예우하는 기로소(耆老所), 노비 계층을 관리하던 장례원(掌隷院), 외국어 번역과 통역을 맡은 사역원(司譯院) 등의 관청이 육조거리를 중심으로 좌우에 있었던 것이다.


〈광화문외제관아실측평면도〉는 2003년 8월에 정부기록보존소(현재의 국가기록원) 부산지소의 지하문서고에서 발견되었는데[각주:1], 그 평면도의 발견으로 인해 그 이전에 부정확한 자료로 추정하였던 육조거리 각 관청의 건물 배치를 고증하는 연구에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되었다.

이 평면도가 발견되기 전에는 조선시대에 간행된 『탁지지(度支志)』, 『추관지(秋官志)』, 『경조부지(京兆府誌)』 등의 몇몇 문헌과 그림 자료인 〈본아전도(本衙全圖)〉, 〈숙천제아도(宿踐諸衙圖)〉, 일제강점기 때 만들어진 〈경성부지적원도〉, 〈경성광화문통관유지일람도〉, 〈경성부일필매지형명세도〉, 〈경기도순사교습소배치도〉 등의 도면, 그리고 구한말-대한제국 및 일제강점기에 촬영된 사진으로 육조거리 원형을 간접 추론할 수밖에 없었는데, 여러 학자의 연구에도 불구하고 그 한계가 매우 명확했다. (그래서 〈광화문외제관아실측평면도〉 발견 이전과 이후에 제작된 육조거리 모형에 많은 차이가 있다.)


순종(純宗) 즉위 2년차인 1908년(융희2) 당시에는 육조거리(세종로)에 아래 관청들이 위치하고 있었다.

- 광화문(光化門) 동편
1) 내부(內部) : 예전 의정부(議政府) 자리
2) 통감부(統監府) 법무원(法務院) : 예전 이조(吏曹), 외부(外部) 자리
3) 학부(學部) : 예전 한성부(漢城府) 자리
4) 탁지부(度支部) : 예전 호조(戶曹) 자리
5) 법관양성소(法官養成所) : 예전 한성부(漢城府) 및 농상공부(農商工部) 자리
6) 기로소(耆老所)

- 광화문 서편
1) 근위보병대(近衛步兵隊) : 예전 예조(禮曹), 삼군부(三軍府) 자리
2) 경시청 부속청사 : 예전 중추부(中樞府) 자리
3) 경시청(警視廳) : 예전 사헌부(司憲府), 경부(警部) 자리
4) 군부(軍部) : 예전 병조(兵曹) 자리
5) 법부(法部) : 예전 형조(刑曹) 자리
6) 통감부 통신관리국(通信管理局) : 예전 공조(工曹), 통신원(通信院) 자리

1905년(광무9) 11월 체결된 한일협상조약(韓日協商條約, 제2차 한일협약), 이른바 을사늑약(乙巳勒約, 을사조약)으로 인해 대한제국의 외교권이 상실된 시점이기 때문에 외교를 담당하던 외부(外部)가 폐지되어, 그 자리에 통감부(統監府) 및 통감부 법무원(法務院)이 연이어 들어섰다. 공조와 통신원이 있던 자리에는 통감부 통신관리국(通信管理局)이 소재하면서 대한제국의 통신업무를 장악하였다. 군대도 사실상 해산되어 황실 경호를 위한 근위보병대(近衛步兵隊) 1개 대대급만 예전 예조, 삼군부, 시위대(侍衛隊) 자리에 주둔하는 방식으로 겨우 명맥을 유지하는 수준이었다.


위 평면도에서 퍼센트(%)로 기재된 숫자는 필자 추정의 조선시대 청사 원형 보존비율이다. 경복궁(景福宮) 중건(重建)이 완료된 1868년(고종5)에 의정부, 중추부, 사헌부, 육조 각 관청의 건물도 대대적으로 정비되었는데, 그 시기의 건물 규모와 평면도가 제작된 1908년 시기의 도면상 건물 규모를 비교하여, 얼마나 원상태를 유지하고 있었는지를 추론한 비율이라고 보면 된다. (어디까지나 필자 추정이기에 반론이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

필자가 추정한 원형 보존비의 근거를 광화문 동편부터 나열해 보면 대략 아래와 같다.

1) 의정부(議政府) 터 90% : 예전 의정부 청사의 원형을 1908년 시점에도 거의 유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2) 이조(吏曹) 터 75% : 대문(大門)에서 대청(大廳, 당상대청) 사이에 적잖은 변화가 있는 것을 보인다. 성격이 많이 다른 관청인 외부(外部)와 일제 통감부가 거쳐 간 때문일 것이다.

3) 한성부(漢城府) 터 80% : 『경조부지(京兆府誌)』의 기록으로 정확하게 각 건물의 위치를 고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4) 호조(戶曹) 터 65% : 중문(中門) 부분과 탁지부 청사 남서쪽의 양지아문(量地衙門), 지계아문(地契衙門) 일대에 제법 많은 변형이 가해진 상태이다.

5) 농상공부(農商工部) 터 : 1870년경에 관아 건물로 신축되어 한성부(漢城府), 경무청(警務廳) 등이 소재한 공간이다. 그 이전에는 민가(民家) 지역이었을 것이다.

6) 예조(禮曹) 터 70% : 예조 청사에 군사 분야를 관장하는 삼군부(三軍府)가 들어서면서 대청부터 대문 사이 공간에 변화가 있었을 것이다. 이후 시위대, 보병대 등의 군부대가 주둔하면서 군사가 숙영하는 병영을 신설하고 연병장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재차 변동이 있었을 것으로 본다. 대청 서쪽은 비교적 변화가 덜하다.

7) 중추부(中樞府) 터 85% : 내삼문(內三門)이 사라진 것을 제외하면 큰 변화가 눈에 띄지 않는다.

8) 사헌부(司憲府) 터 90% : 문헌 기록, 자료와 비교할 때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

9) 병조(兵曹) 터 95% : 사헌부처럼 한두 건물의 변동을 제외하면 별다른 변동이 없었던 것을 보인다.

10) 형조(刑曹) 터 80% : 평면도에서 생략된 건물이 몇 있다. (사헌부, 병조 등과 비교할 때 관련 자료가 상대적으로 많기 때문에 오히려 원형 보존비가 낮아진 것일 수 있음)

11) 공조(工曹) 터 0% : 평면도에 부지 흔적만 남아 있다. (통신관리국 건물 신축 시기)


※ 〈광화문외제관아실측평면도〉를 현대 지도에 대입한 그림은 '세종로 광화문 앞길 육조거리 의정부 및 육조 관청 배치도'를 참고하세요.


  1. 100년전 육조거리 실측평면도 발견, 〈동아일보〉, 2003년 8월 31일. [본문으로]
대한제국, 삼군부, 세종대로, 육조, 육조거리, 의정부, 조선왕조, 통감부
[안내] 본 저작물은 저작자의 명시적 허락 없이는 복제·복사·게시·배포·전시·공연·전송 및 매체 전환, 포맷 변경 등을 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법에서 보호하는 범위의 인용 또는 보도·비평·교육·연구 등을 위한 정당한 범위 내에서의 공정한 관행에 따른 '인용'은 언제든지 가능합니다.)
필명   비밀번호   홈/블로그
비공개
※ 누구나 댓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불필요) 
사이버 조선왕조 이 블로그는 대한민국 인터넷 조정(朝廷) - 사이버 조선왕조를 후원합니다. 사이버 조선왕조는 400여 년 전의 조선시대를 구현한 역사 기반 가상사회입니다.

목포 모처의 카페 달몬트(dalmonte)

여행은 안전한 철도로 - 철도청여행은 안전한 철도로 - 철도청 한국철도공사 코레일 KTX


'여행은 안전한 철도로'

옛날에 이런 문구가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철로 위를 달리는 기차를 타고 지난주 주말에 목포를 방문했다. 사진은 서울역에서 KTX 역방향 좌석에 앉아서 출발하기 직전에 찰칵한 것.


2010년 이후 9년 만에 찾은 목포이지만, 목포역 주변의 구(舊)시가지는 여전했다. 크게 변한 것이 없는 것처럼 느껴졌다. 적산가옥(敵産家屋)이 즐비한 그 인근의 어느 식당에서 중식(中式, 중국식)으로 중식(中食, 점심)을 먹고 유달산(儒達山)을 거쳐 도착한 곳이 어느 해안도로 옆에 있던 로스터리 카페였다.

본래 가려던 곳은 그 맞은편의 다른 카페('카페치노')였는데, 남은 자리가 없다고 하기에 대신 들어간 곳이다. 2층 규모라서 공간이 넓은 것이 제법 쾌적했다. 카페 내에 사람이 많았음은 물론이다. 수도권에 미세먼지가 심했던 날이었지만, 여기는 남쪽이고 바다가 보이는 장소에 토요일이었으니까.

일행이 주문한 것을 몇 장 찍었는데 그나마 잘 나온 것이 아래 두 장이다. 사진에는 없지만 긴 유리잔은 지난달에 올린 카페에서 사용하던 것과 비슷한 모양이었다.

딥초콜릿라떼딥초콜릿라떼 (카페 달몬트)

플레인요거트 (with Blueberry)플레인요거트 with Blueberry (카페 달몬트)


카페 이름이 달몬트(dalmonte)였는데, 무슨 뜻일지 궁금했다. 오렌지 주스로 유명한 델몬트(Del monte)가 아니다.

달몬트 냅킨냅킨 (DALMONTE Roastery Cafe)


카페 냅킨을 보면 달(Moon)과 산(Mountain)이 보인다. 오른쪽의 ㄱ 모양은 무엇인지 언뜻 떠오르지 않는다. 달(DAL)과 산(MON?)처럼 자연물일 것 같은데, 테라스(terrace)일까? 일하는 분들에게 물어보면 간단하겠지만, 상상의 여지를 위해 물음표 하나로 남겨두어도 괜찮을 듯하다. 산도 애매하므로 어쩌면 물음표가 두 개일 수 있겠다. (설마 달, 산의 모양이 알파벳 D, M, T의 형태만을 딴 것은 아니겠지...)

아래는 2층 테라스에서 찍은 사진이다. 미세먼지 때문인지 하늘이 청명하지 않아서 아쉬웠지만, 풍광 자체는 꽤 마음에 들었다. 그 때문에 이곳에서 커피와 차를 마시는 사람이 많은 것이겠지 싶다. 앞에 보이는 섬은 고하도(高下島).

목포 바다목포항 길목 (목포시 서산동)


요 며칠간 목포(木浦) 이야기로 이런저런 말이 많다. 바로 직전에 목포를 방문하면서 문제의 그 장소(목포 시내)도 구경할 수 있었다. 목포진 역사공원에 올라 구시가지가 내려다보기도 했다. 그때 받았던 인상과 들었던 생각은 단 하나였다.

"주말인데도 이렇게 사람이 없구나."

인구 25만 남짓한 지방 중소도시의 쇠락한 도심. 일제강점기의 흔적이 비슷하게 남아 있는 군산(群山)은 상대적으로 수도권과 가깝기에 찾는 사람이 어느정도 있지만, 국토 서남쪽 끝 부분에 위치한 목포는 너무 멀다. 서울과 용산에서 가득 차서 내려오던 KTX의 승객 대부분은 광주송정역에서 내렸고, 목포로 향할 때는 한 칸에 서너 명도 남지 않았으니까.

그냥 그랬다는 짧은 이야기.

목포진(木浦鎭) 객사(客舍)전라우수영(全羅右水營) 목포진(木浦鎭) 객사(客舍) - 목포시 만호동


위 사진은 전라우수영 목포진(木浦鎭)의 객사(客舍)이다. 목포역과 목포항 사이, 구시가지 가운데에 솟아 있는 높은 언덕의 목포진 역사공원 내에 최근(2015년 1월) 복원한 건물이다. 나름대로 고증을 거쳤다고 하지만 엄밀한 의미에서 완벽한 복원이라고는 할 수 없을 것이다. 관련 자료가 거의 남아 있지 않고 유물 발굴에도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고지도가 복원의 유일한 근거가 될 수 없음은 말할 것도 없다.

목포진은 종4품 수군만호(水軍萬戶)가 근무하던 진(鎭)이다. 만호는 현대 계급으로 중령(中領) 정도가 된다. 군사 편제상으로 해남현(海南縣)의 전라우수영(全羅右水營) - 함평현(咸平縣) 임치도(臨緇島)의 임치도진관(臨緇島鎭管) 관할하의 무안현(務安縣) 소재 목포진이다. 우수영에는 정3품 전라우도수군절도사(全羅右道水軍節度使)가, 임치도진에는 종3품 수군첨절제사(水軍僉節制使)가 있었으며, 임치도진은 함평현에 있었는데 임치도라는 섬 자체는 영광군(靈光郡)에 있었다(섬에서 마주 보는 곳에 진이 있음).

조선시대 진(鎭)은 군부대, 군사시설이지만 진영(鎭營) 인근에 한해 행정권(과 사법권)을 행사하기도 했다. 목포만호가 다스린 목포진은 목포 항구와 포구 마을, 그리고 영산강(榮山江) 하구를 모두 조망할 수 있는 곳에 있었다. 옛날의 포구 마을이 오늘날 목포시의 구시가지 지역이다.


역사공원에 오르면 지금도 목포 시내가 한눈에 들어온다. 돌아다니는 사람이 없어서 사진 찍기도 좋다. 목포는 그만큼 한적하고 한가하다. 목포 구도심(舊都心)보다는 원도심(原都心)이라고 해야 더 이상의 퇴락을 막을 수 있을까? 용어가 의식에 영향을 미치기도 하니까 말이다. 아무렴 어떠랴.

dalmonte, 달몬트, 딥초콜릿라떼, 목포, 목포진, 서산동, 전라우수영, 카페
[안내] 본 저작물은 저작자의 명시적 허락 없이는 복제·복사·게시·배포·전시·공연·전송 및 매체 전환, 포맷 변경 등을 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법에서 보호하는 범위의 인용 또는 보도·비평·교육·연구 등을 위한 정당한 범위 내에서의 공정한 관행에 따른 '인용'은 언제든지 가능합니다.)
필명   비밀번호   홈/블로그
비공개
※ 누구나 댓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불필요) 
사이버 조선왕조 이 블로그는 대한민국 인터넷 조정(朝廷) - 사이버 조선왕조를 후원합니다. 사이버 조선왕조는 400여 년 전의 조선시대를 구현한 역사 기반 가상사회입니다.

<< 이전  [1]  [2]  [3]  [4]  [5]  [6]  [···]  [16]  다음 >>
BLOG main image
도필리의 블로그 아정
刀筆吏之不路居 雅亭
도필리지불로거 아정
 공지
아정기(雅亭記)
 분류
분류 전체보기 (47)
일반 (8)
작문 (9)
역사 (30)
갤러리 (0)
 태그
노무현 도필리 비변사 아정 대한제국 임진왜란 사이버 조선왕조 티스토리 인민일보 의정부 돈화문 조선시대 육조거리 증직 손카 추증 창덕궁 세종대로 한성부 조선왕조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 문서
호조(탁지부) 관청 청사의..
육조거리 의정부(議政府) 청.. (1)
예비역 장성, 예비역 장군이..
도필리(刀筆吏)란 무엇인가
경복궁 서편, 서촌(西村)에..
경복궁 서편, 서촌(西村)에..
창덕궁 돈화문 앞 비변사 청..
광화문 앞 육조거리 6조 관..
목포 모처의 카페 달몬트(da..
조선시대-구한말 시기 서울..
시흥 모처의 카페 언와인드(..
창덕궁 돈화문 앞 비변사 청.. (2)
창덕궁 돈화문 앞 비변사 청.. (2)
창덕궁 돈화문 앞 비변사 청..
블로그 타이틀 이미지 교체
 최근 댓글
강력 추천합니다. 전체적으로..
andrew - 10.02
귀한 글 감사합니다. 찾는 자..
혜성처럼 - 09.28
보다 알찬 글로 보답하겠습니..
도필리 - 2018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정말..
스니쯜 - 2018
근래 오마이뉴스 기사를 보고..
gildong7 - 2009
려 명예교수가 두음법칙 폐지..
도필리 - 2008
여씨가 아니라 려씨인가요.
천어 - 2008
오늘하루종일 육조판서 생각..
벽계수 - 2008
방문과 리플, 2중으로 감사드..
도필리 - 2008
그래도 궁굼한 것은 어쩔 수..
도필리 - 2008
 최근 트랙백
태왕삼신기
무한찌질공간
 월별
2019/11 (1)
2019/08 (2)
2019/07 (2)
2019/06 (1)
2019/03 (1)
2019/02 (1)
 링크
사이버 조선왕조
어물전 (舊천어망)
무운정(霧韻亭)
nasica (나시카의 뜻은?)
舊nasica (나시카의 뜻은?)
Board & HISTORY
팬더 아빠의 전쟁사 이야기
미육군 편성 및 개편
행동경제학 Sigmalpha
게렉터블로그
초록불의 잡학다식
임진왜란 사료연구소
兵者國之大事 不可不察也
외계인 마틴
대한민국 문화재청
 통계
전체 : 94,503
오늘 : 7
어제 : 20

사이버 조선왕조
rss

외계인의 무분별한 지구침공을 반대합니다